7/02/2009

행복해지자..

그런 식으로 고민하지 말아요.
내버려둬도 만사는 흘러갈 방향으로 흘러가고,
아무리 최선을 다해도
사람은 상처 입을 땐 상처를 입게 돼요.
인생이란 그런 거예요.
대단한 것을 말하는 것 같지만,
당신도 그런 인생살이를 슬슬 배워도 좋을 무렵이에요.
당신은 때때로 인생을 지나치게
자기 방식으로만 끌어들이려고 해요.
정신 병원에 들어가고 싶지 않으면 좀 더 마음을 열고,
인생의 흐름에 내 몸을 맡겨 봐요.
나처럼 무력하고 불완전한 여자도 때로는
산다는 게 근사하다고 생각하게 된다구요.
정말이에요, 이건!
그러니 당신도 더욱 더 행복해져야 해요.
행복해지는 노력을 해요......
 
 
- 하루키 '상실의 시대'

댓글 8개:

semix2 :

상실의 시대 정말 재미있게 읽은 책인데, 하도 오랜만인지 윗 구절이 전혀 떠오르질 않네요;; 다시 한 번 꺼내서 읽어보고 싶어졌습니다. ^^

hardboil :

@semix2 - 2009/07/03 01:23
네... 저도 다시한번 읽어볼까 하고 있다는..

띠용 :

어라? 그 소설을 읽었을땐 전반적으로 차갑다는 느낌 밖에 안들었는데 저런 구절도 있었나보네요^^;

hardboil :

@띠용 - 2009/07/03 19:51
저도 가물가물 하다는...



제가 기억을해서 썼다기 보다...





구글,네이버에 물어보면.. 나오니...



전 세심한 넘이 못되는지라

cANDor :

d(-_^)good!!

hardboil :

@cANDor - 2009/07/04 03:19
~.~

희망을 전하는 세상 :

trackback from: [천자칼럼] 행복감
영국 워릭대의 연구진이 80개국 200여만명을 대상으로 삶의 만족도와 행복감을 조사했다. 대부분 어린 시절 행복했지만 나이가 들면서 점차 행복감이 떨어져 40대에 가장 불행하다고 느꼈다. 특히 44세 전후에 불행한 느낌이 최고조에 달한다고 답했다. 행복감은 50대에 접어들면서 다시 높아져 70대가 되면 20대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70대에 행복감이 높아지는 이유가 재미있다. 동년배의 죽음을 지켜보면서 남아 있는 생에 더 높은 가치를 부여하기 때..

김형규의 상자밖에서 살기 :

trackback from: 천국이란?
럭키 발렌타인은 강도입니다. 어느 날 한 가게에서 물건을 훔치던 그가 경찰에 쫓기게 됩니다. 막다른 길에 이르러 총격 끝에 그만 경찰의 총알이 그를 관통합니다. 정신을 차리고 난 그에게 핍Pip이란 이름의 사내가 다가옵니다. 그는 그를 모시러 왔다며 계속 의심하는 그에게 무엇이든 다 들어주겠다며 앞으로 그가 살 집에 데려다 줍니다. 럭키 발렌타인은 계속 그 남자를 의심합니다. 그가 제공한 진수성찬에 독이 들어 있을 것이라 의심도 하고 이 모든 것이..